훈민정음 – 한국어

우리나라 말이 중국말과 달라
한자와 서로 잘 통하지 않는다.
이런 까닭으로 어린 백성이 말하고자 하는 바가 있어도
끝내 제 뜻을 능히 펴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.
내가 이것을 가엾게 여겨
새로 스물여덟 글자를 만드니,
모든 사람들로 하여금 쉽게 익혀서
날마다 쓰는 데 편안하게 하고자 할 따름이다.